영화 국가부도의 날 개봉

경제위기


최국희 감독의 국가부도의 날 11월28일에 개봉됩니다. 

1997년 한국의 IMF사태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걸 소재로 영화로 만든 것입니다.

당시 임창열 경제부총리가 기자회견을 하면서 나라에 돈이 없어

IMF로부터 돈을 빌려야 한다는 것을 텔레비전으로 보았었습니다.

저는 그때 그게 무슨말인지도 몰랐습니다.

이렇게 그냥저냥 잘 살고 있는데 왜 돈을 빌려야하는지

그때는 이해되지 않았습니다.


IMF에서는 우리나라의 경제 상황을 매우 우려하였고,

외화가 없던 우리나라는 어쩔 수 없이 돈을 빌리게 된 것입니다.


나라에 돈이 없어 국가 부도가 날 지경이라는 소식에 국민들은 매우 놀랐습니다.

그래서 일제시대에 있던 국채보상운동과 비슷하게

금모으기 운동을 시작하여 많은 금을 모아

외환 보유액을 늘려나갔습니다.

물론 기업들도 경제 위기를 벗어나고자 부단한 노력을 하였습니다.


영화에서 한국은행 통화정책팀장 한시현(김혜수)

국가부도를 예감하고 보고하여 정부는 뒤늦게나마 대책을 논의합니다.


이때 금융맨 윤정학(유아인)은 국가부도를 예감하고

투자를 결심하고 투자자를 모집합니다.

현재 경제 사정을 잘 모르는 소규모 공장의 사장인 갑수(허준호)

어음을 받고 백화점과 납품계약을 하며 가족과 행복한 삶을 꿈꿉니다.


한시현처럼 국가위기를 막기 위해 노력했던 사람,

윤정학처럼 국가위기를 이용하여 한몫 잡으려는 사람,

갑수처럼 괜찮다는 국가를 믿고 아무것도 모르는채

회사를 키우고 행복한 가정생활을 꿈꿨던 사람,

영화에서는 이렇게 1997년 우리나라에 있던

대표적인 사람들의 모습을 표현하였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국가부도를 맞이했던 소시민들입니다.


1997년 경제위기를 영화화하여 당시의 시대 정서를

생동감있게 그려내고,

세 인물을 통해 각기 다른 상황을 효과적으로 표현하였다고 합니다.


저의 형도 그때 인테리어 사업을 하며 돈을 많이 벌었지만,

어음을 많이 받아 약 1억원의 빚을 지고

집이 경매까지 당하는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이렇게 대한민국을 힘들게 했던 지난 과거를 

영화 국가부도의 날로 되돌아보며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역사의 교훈으로 삼아야 되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