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에 막을 내린 <TV는 사랑을 싣고>

8년 만에 지상파 방송에 다시 선보입니다.

아날로그 냄새 물씬 풍기도록 제작된 방송입니다.

새로운 간판 프로그램을 만들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과거 프로그램 중 괜찮았던 <TV는 사랑을 싣고>를 소환한 것입니다.


1회는 개그맨 박수홍이 친구를 찾아달라고 의뢰를 했습니다.

예전 같으면 스튜디오에 MC들이 앉아서 의뢰인이 오면

이야기를 나누다가

의뢰인이 다녔던 학교에서 생활기록부를 열람하여

사람을 찾는 방식이었습니다.


이제는 정보보호법이 있어 개인정보를 학교나 주민센터에서도

쉽게 가르쳐주지 않습니다.

그래서 <2018 TV는 사랑을 싣고>는 MC인 김용만 윤정수가 

의뢰인인 박수홍과 함께 

박수홍이 어릴 적에 살던 서울 염리동을 찾아갔습니다.

염리동에 살고 있는 사람은 박수홍을 알아보고 인사를 나누고,

직접 추억의 발자취를 찾는 방식으로 현장감이 훨씬 높아지고,

생동감 있는 프로그램이 되었습니다.

사람들을 직접 만나고 어릴 적 추억의 장소를 공유하며

시청자들도 즐거운 시간 여행을 함께 떠나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여 첫회 시청률이 8.3%나 되었다니 일단은 성공한 프로그램입니다.


현장에서 직접 발로 뛰는 프로그램,

추억이 살아 숨쉬는 프로그램,

정겨운 사람을 찾아주는 프로그램이 되어

<2018 TV는 사랑을 싣고>가 많은 인기를 얻었으면 좋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