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승석 릴렉션 2019년형 그랜저


그랜저 2019

6세대 그랜저가 2년 연속으로 10만대를 판매하였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대표 모델이지 장수 차종으로 어느 정도 경제력이 있는 중년층들의 로망 차량입니다.


2019년형 그랜저는 세계 최초로 동승석 릴렉션 등 다양한 기능이 적용되었습니다.


1. 동승석 릴렉션

-릴렉스(relax)+포지션(position)

-운전석이나 동승석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동승석의 시트 각도를 조절하여 탄 사람이 무중력 중립 자세가 되도록 하는 것입니다.

-체압을 25% 낮추고 지지면적을 약 18% 늘려줍니다.

-엉덩이와 허리에 집중되던 체중을 완화시켜 피로도를 줄여줍니다.


2. 스마트 자세 제어 시스템

-운전자의 체형에 맞게 시트, 운전대, 백미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을 자동으로 조절해 줍니다.


3. 자동 내기 전환 시스템

-터널 진입, 워셔액 분사 등 외부의 나쁜 공기가 차안으로 들어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으로 창이 닫히는 등 내기모드로 전환됩니다.

2019 그랜저


4. 기타 전방충돌방지 보조, 차로이탈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고화질 DMB, 사운드하운드 등 안전사양과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모든 트림에 기본적으로 장착하였습니다.


5. 2019년형 그랜저 가격

<2.4 가솔린 모델>

 가솔린 2.4 모던 - 3,112만원

 가솔린 2.4 프리미엄 - 3,235만원

 가솔린 2.4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 3,608만원


<3.0 가솔린 모델>

 가솔린 3.0 프리미엄 - 3,495만원 

 가솔린 3.0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 3,868만원


<3.3 가솔린 모델>

가솔린 3.3 셀러브리티 - 4,270만원


6. 연비

 가솔린 2.4 모던 - 11.2km/L

 가솔린 2.4 프리미엄 - 11.2km/L

 가솔린 2.4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 11.0km/L

 가솔린 3.0 프리미엄 - 10.1km/L

 가솔린 3.0 익스클루시브 스페셜 - 9.9km/L

 가솔린 3.3 셀러브리티 - 9.7km/L



운행한 만큼 내는 자동차 보험 출시 예정

지금은 자동차 운행거리가 길고 짧고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자동차 보험료를 납부해야 합니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자동차 운행거리에 비례하여 보험료를 매달 정산하는 자동차 보험이 출시됩니다.

현행보다 할인률이 월등히 높기 때문에 자동차 보험 지각변동이 일어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화손해보험과 SK텔레콤은 자동차 보험전용 온라인보험회사 가칭 <인핏손해보험>을 설립합니다.

보험 상품으로 택시요금처럼 보험료를 정산하는 가칭 <우버마일>을 출시합니다.


우버마일에 가입한 차량에 미터기를 달고 실시간으로 sk텔레콤에 주행정보가 입력됩니다. 

보험료는 매달 사후 정산됩니다.


보험료는 첫달 15000원을 납부합니다.

그리고 1000km를 주행했다고 칩시다.

그럼 1km 당 20원~30원의 보험료를 납부해야 하므로

20원*1000km=20,000원~30원*1000km=30,000원이 됩니다. 

그럼 두번째 달은 15,000원에 20,000원~30,000원을 더해서 35,000원~45,000원을 내면 됩니다.


만일 첫 번째 달에 200km를 주행했다면 20원*200km=4,000원~30원*200km=6000원이 됩니다.

그러므로 두 번째 달은 19,000원~21,000원이 됩니다.


자동차 주행거리가 많지 않은 사람은 분명 이득이 되는 보험입니다.

보험회사 입장에서도 이득이 됩니다.

주행거리가 짧으면 당연히 사고가 날 확률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1년에 한번 내던 보험료를 매달 납부해야 하는 귀찮은 것도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문제는 자동이체 카드 결제로 쉽게 해결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출퇴근 차량, 주말 여가용 차량은 지금보다 보험료가

확실히 저렴해 져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대 팰리세이드 인기 급상승

현대 팰리세이드

현대 팰리세이드를 처음 봤을 때 히트상품이 될 것이라고 예상을 했습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디자인,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넉넉한 실내공간 등으로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제 생각이 맞았는지 지금 팰리세이드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합니다.

출시한 지 2주만에 사전계약이 벌써 2만대가 계약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에서는 이렇게 인기를 끌줄 몰랐는지

판매목표 대수를 높이고 판매 전략도 다시 세울 예정입니다.


만약 지금 차량을 계약하면 3개월 이후에나

차량인도를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가히 인기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팰리세이드 그릴

1. 가격

-기본 판매가격 3622~4030만원

-개별소비세가 인하되어 체감 가격이 더 내려감

-경쟁차종 G4렉스턴은 3448~4605만원입니다.

G4렉스턴의 상위 트림일 경우 오히려 팰리세이드가 더 저렴합니다.

-수입 SUV 판매 1위인 포드 익스플로러의 가격은 5460만~5710만원입니다.

팰리세이드가 훨씬 더 저렴합니다.


2. 경쟁차종

경쟁차종 G4렉스턴과 모하비는 후륜구동으로 프레임이 무겁습니다.

그러나 팰리세이드는 전륜 기반의 보디와 프레임이 하나로 된 모노코크 타입입니다.


3. 실내 공간도 다른 경쟁차종보다 더 넓게 만들어져 여유가 있습니다.

팰리세이드


4. 대형 송풍구 4개를 루프에 설치하여 쾌적한 실내공간을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5. 차량이 터널에 진입하면 먼지 등이

차량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 내기전환시스템>이 작동됩니다.

이는 터널에 들어갔을 때 창문을 닫고 내기순환모드로 작동시켜 주는 것입니다.

미세먼지가 많은 요즘 아주 적절한 기능이라고 생각됩니다.


6. 앞으로 미국으로 수출하며 해외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현대자동차의 도전이 성공할 지 궁금합니다.

아마 차량 디자인과 기능이 우수하여 호평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팰리세이드가 해외에서도 많이 팔려나갔으면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