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의, 식, 주 중에서 주생활은 건축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건축은 땅위에 새로운 구조물을 만드는 과정으로 우리가 사는 집, 성당, 절, 학교 등 많은 건축물이 있습니다. 건축물은 일단 살기 편해야 합니다. 그런 다음 아름다움을 추구해야 합니다. 아무리 아름답더라도 생활하기 불편하다면 건축물로는 좋지 않습니다. 또 지붕이나 기둥을 세울 때 힘을 분산시카는 원리도 알아야 합니다. 지금부터 예술과 과학기술이 어우러지는 건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예로부터 자연에서 구하기 쉬운 돌, 흙, 나무, 짚 등을 이용하여 집을 짓고 살았습니다. 모든 집에 들어가는 재료는 나무인데 나무는 돌에 비해 가볍고 가공하기 쉬워 많이 쓰인 재료입니다. 통나무로 만든 집은 스칸디나비아 반도나 러시아에 많이 있는데 바닥은 돌을 깔아 땅의 습기를 차단하고, 그 위에 나무를 이용하여 바닥고 벽을 만들고 굴뚝은 돌로 만듭니다. 더운 나라에서도 나무는 흔히 쓰이는 건축 자재입니다. 나무를 구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나무 기둥을 높이 세운 후 그 위에 집을 짓는데 이렇게 하면 우기 때 습기를 막고 집이 물에 잠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기둥을 높이 세운 곳에 집을 지었으므로 독충이나 뱀의 침입도 어느 정도 차단할 수 있었습니다. 돌 또는 많이 쓰인 건축 재료입니다. 무겁고 다루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지만 한번 만들어 놓으면 오랜 기간 보존이 가능하므로 돌을 깍고 다듬어 건축물을 짓습니다. 앙코르와트, 콜로세움, 유럽의 성당 등은 돌을 정교하게 깍고 다듬어서 만든 아름다운 건축물로 매년 수많은 관광객들이 찾습니다. 흙을 이용하여 건축을 하기도 합니다. 다만 흙으로만 만들면 무너지기 쉬우므로 흙 속에 짚이나 풀, 동물의 털 등을 넣어 단단하게 만들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건축기술이 발달하면서 흙을 이용한 흙벽돌을 만들어서 집을 지었습니다. 이렇게 벽돌로 집을 지으면 일반 흙으로 지은 집보다 오래 가고 튼튼하게 지을 수 있었습니다.

 건축물은 재료 뿐만 아니라 나라, 민족, 기술 등에 따라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히 유럽의 건축물은 시대에 따라 형태가 다르게 나타나는데 그리스, 로마, 비잔틴, 로마네스크, 고딕, 바로크 양식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리스 양식은 기둥의 모양에 따라 도리스, 이오니아, 코린트 양식으로 다시 나눌 수 있습니다. 도리스 식은 기둥이 굵고 직선적입니다. 이오니아 식은 기둥의 꼭대기를 보면 소용돌이 모양 장식이 좌우로 두 개가 있습니다. 코린트 양식은 식물 모양 등으로 화려한 기둥을 하고 있습니다. 로마네스크 양식은 성당을 건축할 때 많이 사용되었습니다. 두 기둥을 잇는 윗부분을 아치형으로 만들었는데 위에서 누르는 힘을 옆으로 분산시키고자 하였습니다. 고딕 양식은 별 다른 꾸밈이 없이 단순하였고, 위로 뻗은 수직적인 모양입니다. 화려한 색유리가 있는 스테인드글라스가 특징입니다. 바로크 양식은 빛과 그림자의 대비가 있어 형태와 색을 확실히 드러나게 만드는 건축양식입니다.

 우리 나라는 서양에 비해 건축물의 높이가 상대적으로 낮습니다. 우리 조상들은 자연물과 조화를 더욱 중요시하였고, 목재가 주된 건축재료였기 때문에 낮게 지을 수 밖에 없었습니다. 건축물에서도 자연의 일부로 살아가려던 조상들의 지혜를 엿볼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건축 양식을 더 알고 싶으면 서울 울트라 건축박물관이나 예산에 있는 한국 고건축박물관을 탐방하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일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성과 염기성  (0) 2018.07.01
자연재해  (0) 2018.07.01
건축 기술  (0) 2018.07.01
서당과 서원에 대하여  (0) 2018.07.01
성균관에 대해  (0) 2018.06.30
2015 개정교육과정에 대하여  (0) 2018.06.28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