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은 조선의 국가제도를 정비하고 양반들의 지식 함양을 위해 성리학을 연구하는 교육기관입니다. 나라를 이끌 관료들을 양성하고 석전제 등 의례를 주관하기도 하였습니다. 태조 7년에 건립한 조선의 최고 교육기관으로 오늘날 종합대학교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는 주로 경학, 제술, 서법, 역사서 등을 공부하였습니다. 경학은 사서인 대학, 중용, 논어, 맹자와 5경인 시경, 서경, 주역, 예기, 춘추 등을 공부합니다. 주자의 주석을 올바른 해석이라고 생각하여 노장사상, 도가사상, 불가사상 등은 배우지 않았습니다. 제술은 여러 가지 문예적인 형식을 공부하는 것으로 사서의, 오경의, 시, 부, 송, 책 등을 통해서 이루어졌습니다. 서법은 해서를 기본으로 익히고, 행서와 초서 등도 배웠습니다. 역사서는 사기, 전한서 등 중국 역사서와 삼국사기, 동국사략 등 우리나라 역사서를 모두 공부했습니다. 역사서가 중요한 이유는 과거의 시험 방식이 제술이므로 유교 경전 못지 않게 중요시되었습니다.

 교육방법은 강독, 문답식 교수법, 토론 등이 있습니다. 강독은 배운 글을 큰 목소리로 읽고 문장의 뜻과 이치를 묻고 답하는 문답식 수업방법을 말합니다. 강의를 받은 뒤에는 서로 토론하고 반복학습을 하였습니다. 시험은 논술시험인 제술시험, 경서 내용을 묻고 대답하도록 하는 강경시험이 있었습니다. 성적평가는 매우 잘함의 대통, 잘함의 통, 보통인 약통, 알고는 있지만 부족한 조통으로 나누어 평가를 하였습니다. 입학 자격은 양반의 자제 중 일정한 자격을 갖춘 자로 소과인 생원시와 진사시에 합격한 사람이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입학 정원이 부족한 경우에는 일정한 자격을 갖춘 사람을 선발하였습니다. 정원은 200명으로 기숙사에서 생활하면서 공부를 하였습니다. 생원이나 진사는 정규과정을 이수하는 학생으로 상재생, 다른 학생들은 하재생이라 하여 엄격하게 구분하였습니다. 성균관에 들어가면 나라에서 기숙사와 식사를 제공하고, 공부하는 데 필요한 교재나 일상 물품을 국가에서 무료로 지급해 주었습니다. 군역이나 부역도 면제되고, 과거 시험에서도 성균관 학생들만 치르는 특별 시험도 있었습니다. 공부를 잘하는 학생들에게는 양현고라는 장학제도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성균관 안에는 공자를 비롯한 성현의 위패를 모신 문표, 유학 경전을 공부하던 명륜당, 학생들이 거처하던 기숙사인 동재와 서재가 있었습니다.

'일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축 기술  (0) 2018.07.01
서당과 서원에 대하여  (0) 2018.07.01
성균관에 대해  (0) 2018.06.30
2015 개정교육과정에 대하여  (0) 2018.06.28
다문화 학생 학습능력 향상 방안  (0) 2018.06.28
학교폭력 대처 10단계  (0) 2018.06.2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