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비 

도심연비는 약 10.5km, 정속 주행했을 시 복합연비는 약 15km내외 나옵니다.

차체에 비해 연비가 비교적 훌륭편입니다.


연료주입구

예전 차량과 다르게 연료주입할 수 있는 곳과 요소수 넣는 곳이 같이 있습니다.

연료 주입구는 연두색으로 경유라고 쓰여 있고,

요소수는 경고등 들어오면 주유소에서 만원 정도 넣으시면 됩니다.

배기가스 오염물질을 저감하기 위한 유로6 기준을 충족시켰습니다.


그릴


우둘투둘하게 장식되어 있는 그릴의 모습.

예전 차량보다 조금 더 디자인에 신경 쓴 것 같습니다.

플라스틱을 찍어 눌러 만들었다고 합니다.


전조등, 안개등


LED로 만들어진 전조등과 안개등입니다.

야간 주행 시 큰 어려움없이 밝습니다.


휠, 타이어

5기공, 19인치 알루미늄 휠과 타이어


시트


연한 갈색 계통의 시트.

색깔이 고급스럽습니다.

뒷좌석 레그룸도 넓은 편이고,

특히 뒷좌석은 예전 차량보다 많이 뒤로 눕혀집니다.

조수석에도 전동시트 적용되어 있습니다.


안전 편의 사항

-고속도로 주행보조: 고속 도로 내에서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해 주고, 차로 유지 기능

-후측방 충돌방지보조: 주행 중 후측방 사각지대 차량,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 감지

-후방교차 충돌방지보조: 차량 후진 시 후측방에서 접근하는 차량을 감지

-전방 충돌방지 보조: 전방 주시 태만으로 인한 충돌 사고 막기 위한 시스템

-뒷좌석 승객 알림: 뒷좌석에 승객이나 반려동물이 있는데도 운전자가 하차해 문을 잠그면 경적, 비상등,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알려주는 시스템

-전좌석 안전벨트 리마인더: 전 좌석 안전벨트를 잘 착용할 수 있도록 경보

-헤드업 디스플레이: 차량의 속도, 연료량, 길 안내 정보 등을 유리창에 그래픽으로 알려주는 시스템

-속도조절 경사로 저속 주행장치: 브레이크를 잡지 않아도 경사로를 안전 속도로 내려갈 수 있는 감속장치

-자동 세차장 뷰 지원

-서버형 음성 인식 기술 카카오 아이 적용

-8인치 UVO 3.0 내비게이션: 어라운드 뷰 적용, 내차 위치 공유 및 핸드폰으로 시동 켜기, 스스로 차량진단하는 버튼이 특이합니다. 



가격

디젤 2.0 - 옵션에 따라 금액이 올라갑니다.

럭셔리 2,840만원

프레스티지 3,040만원

노블레스 3,23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380만원


디젤 2.2 - 옵션에 따라 금액이 올라갑니다.

럭셔리 2,895만원

프레스티지 3,095만원

노블레스 3,28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435만원


가솔린 2.0  - 옵션에 따라 금액이 올라갑니다.

프레스티지 2,815만원

노블레스 3,065만원



'자동차 탐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쌍용 티볼리  (0) 2018.07.30
여름철 차량 관리 방법  (0) 2018.07.29
2019년형 쏘렌토  (0) 2018.07.29
제네시스 G80 디젤 2.2D H-TRAC  (0) 2018.07.27
외발자전거 배우기  (0) 2018.07.18
우버택시 플라잉 카  (0) 2018.07.16




싼타페가 처음 나왔던 2,000년대 초반 제 친구가 싼타페를 구입하여 차 이곳 저곳을 보여주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트렁크를 열지 않아도 뒤 유리가 열린다는 것이 참 획기적인 발상이라고 생각하였습니다. 그 친구는 그 싼타페를 14년 정도 타다가 중고로 팔고 또 싼타페를 구입하더라구요. 왜 다른 차 사지 않고 싼타페를 샀느냐는 물음에 친구는 웃으면서 14년간 타면서 큰 고장 없고, 기름도 많이 먹지 않고, 승차감도 그럭저럭 괜찮아 만족하며 타서 또 싼타페를 구입하였다고 합니다. 앞으로 또 차를 사면 싼타페를 다시 구입할 것이라고 하며 자신은 싼타페 덕후라고 말합니다. 그 정도로 싼타페가 너무 좋아 최고 사양의 싼타페를 구입하여 4천만원 넘게 주고 구입하였다고 합니다. 그렇게 친구가 좋아하는 싼타페를 시승하고 이곳 저곳을 살펴보았습니다. 정말 괜찮은 차량이었습니다. 싼타페는 가솔린 2.0, 디젤 2.02.2 모델이 있는데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알아볼 차량은 현대 싼타페 tm 2.0 터보 프리미엄입니다. 겉모습은 디젤이나 가솔린이나 큰 차이가 없습니다. 다만 가솔린은 배기구가 1개인데 반해 디젤은 2개의 배기구가 있습니다. 실내도 디젤과 큰 차이점을 보이지는 않습니다. 익스클루시브 스페셜에서 240만원을 더 부담하시면 8인치의 디스플레이 내비게이션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시트는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우며 편안하게 디자인되었습니다. 2열의 시트도 편안하게 되어 있고 높이도 비교적 넓으며, 레그룸도 넓어 장거리 이동에도 편리합니다. 2열 바닥이 모두 평평하게 되어 있어 가운데 좌석에도 앉는데 무리가 없습니다. 가운데 좌석 앞에는 USB잭도 두 개나 있어 충전을 할 때 편리합니다. 트렁크 공간은 625리터의 용량으로 운동장처럼 넓습니다. 커다란 캐리어도 4개 정도는 무난하게 실을 수 있는 크기입니다. 트렁크의 커버를 올려보면 하단에 공간이 있는데 거기에는 비상용 삼각대, 타이어가 펑크 났을 때 수리하는 도구가 있습니다. 손잡이를 운전대는 가죽으로 되어 있고 질감도 좋은 편입니다. 각종 버튼도 사용하기 편리하게 잘 정돈되었습니다.

주행을 해보면 정숙성이 장점입니다. 디젤과 다르게 아주 조용한 가운데에서 가솔린 특유의 정숙성을 느껴 보실 수 있습니다. 최대 출력은 235마력, 최대토크 36이고, 연비는 복합연비 9.5km정도이며 가격은 3,115만원 정도됩니다.

현대 싼타페 tm 2.2 디젤 모델입니다. 디젤이라 어쩔 수 없이 소음이 클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예전의 디젤 차량처럼 크다는 것이 아니고 가솔린에 비해 소리가 크다는 것입니다. 소음과 진동은 많이 개선되어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되었습니다. 최고 출력은 202마력, 최대토크 45이고 연비는 12km정도입니다. 차 가격은 옵션 포함하여 약 3,600만원으로 가솔린보다 약간 비쌉니다. 편의사항을 선택하면 4천만원도 넘어갈 수 있습니다. 모델별로 가격이 상이합니다만 대략 2895만원에서부터 3680만원까지 있고, 옵션을 선택하면 4천만원이 훌쩍 넘어가는 차량도 있으니 자신의 기호에 맞는 차량을 선택하여 구입하시면 됩니다. 정말 디젤이지만 디젤 같지 않은 차량입니다. 실내는 가솔린과 마찬가지로 넓고 안락함이 있습니다. 운전하기 편하도록 여러 버튼들이 잘 정돈되어 있으며 시트의 가죽도 감촉이 좋습니다. 디젤이나 가솔린 모두 앞차와의 거리를 유지해 주고, 차선 이탈 시 소리를 내 주며, 속도 제한에 맞게 속도를 조절해 주는 기능도 기본적으로 제공되어 운전하는데 큰 도움을 줍니다. 운전 중에 퍼뜩 떠오르는 아이디어가 있다면 차를 세우고 메모를 해야 했지만 이제는 음성으로 녹음하면 됩니다. 아주 조그마한 기능이지만 순간 떠오른 아이디어를 잊어 버리지 않기 위한 좋은 기능인 것 같습니다.

'자동차 탐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 회사 사장님 쎄컨카 쏘렌토  (0) 2018.07.10
캠핑카 avan 250D  (0) 2018.07.08
내 친구의 애마 싼타페  (0) 2018.07.07
더 뉴 카니발 7인승 리무진  (0) 2018.07.06
렉스턴 스포츠 인기가 있는 이유  (0) 2018.07.05
벤츠 GLE 350d 4MATIC 쿠페  (0) 2018.07.0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