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팰리세이드 인기 급상승

현대 팰리세이드

현대 팰리세이드를 처음 봤을 때 히트상품이 될 것이라고 예상을 했습니다.

그동안 보지 못했던 디자인,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 넉넉한 실내공간 등으로

많은 인기를 끌 것으로 생각했습니다.


제 생각이 맞았는지 지금 팰리세이드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합니다.

출시한 지 2주만에 사전계약이 벌써 2만대가 계약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에서는 이렇게 인기를 끌줄 몰랐는지

판매목표 대수를 높이고 판매 전략도 다시 세울 예정입니다.


만약 지금 차량을 계약하면 3개월 이후에나

차량인도를 받을 수 있다고 하니 가히 인기를 실감할 수 있습니다.

팰리세이드 그릴

1. 가격

-기본 판매가격 3622~4030만원

-개별소비세가 인하되어 체감 가격이 더 내려감

-경쟁차종 G4렉스턴은 3448~4605만원입니다.

G4렉스턴의 상위 트림일 경우 오히려 팰리세이드가 더 저렴합니다.

-수입 SUV 판매 1위인 포드 익스플로러의 가격은 5460만~5710만원입니다.

팰리세이드가 훨씬 더 저렴합니다.


2. 경쟁차종

경쟁차종 G4렉스턴과 모하비는 후륜구동으로 프레임이 무겁습니다.

그러나 팰리세이드는 전륜 기반의 보디와 프레임이 하나로 된 모노코크 타입입니다.


3. 실내 공간도 다른 경쟁차종보다 더 넓게 만들어져 여유가 있습니다.

팰리세이드


4. 대형 송풍구 4개를 루프에 설치하여 쾌적한 실내공간을 만들고자 하였습니다.


5. 차량이 터널에 진입하면 먼지 등이

차량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동 내기전환시스템>이 작동됩니다.

이는 터널에 들어갔을 때 창문을 닫고 내기순환모드로 작동시켜 주는 것입니다.

미세먼지가 많은 요즘 아주 적절한 기능이라고 생각됩니다.


6. 앞으로 미국으로 수출하며 해외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겠다는

현대자동차의 도전이 성공할 지 궁금합니다.

아마 차량 디자인과 기능이 우수하여 호평 받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팰리세이드가 해외에서도 많이 팔려나갔으면 합니다.




 현대 HDC-2 그랜드마스터 컨셉트 카를 살펴보겠습니다. 해외에서 테스트를 하고 있는 맥스크루즈 후속 모델인 팰리세이드와 흡사한 모습인데 일단 차체가 우람합니다. 기아자동차의 모하비처럼 덩치가 큰 백두장사 급의 차량입니다. 전면 그릴을 보면 아이언맨처럼 은색 광택으로 체스판을 본따 만든 느낌이 듭니다. 세계 최고의 체스 고수를 뜻하는 그랜드마스터의 이름에 어울리게 디자인이 잘 어울리는 차량 같습니다. 전체적인 외부 모습은 기존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새로운 모습입니다. 바퀴 휠도 멋진 디자인으로 로봇으로 변할 것 같은 차량의 모습입니다. 타이어도 22인치로 큼직하여 안전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을 것입니다.

 백미러는 거울로 되어 있지 않고, 카메라가 장착되어 뒷면, 측면 등을 한번에 보실 수 있습니다. 손잡이도 돌출되어 있지 않고 문 속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차 높이는 약 180cm정도로 큼지막하여 디자인이 그동안 보지 못했던 새로운 자동차입니다. 1열 문 위에서 시작한 크롬 장식은 뒷문까지 이어지는데 고급스러움을 더해 줍니다. 차 후면은 직선과 곡선이 조화롭게 이루어져서 정말 고급스러워 보입니다. 

 겉모습만 봐도 이 차는 내부에도 상당한 편의시설과 안락함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휴대폰에 그랜드 마스터 라고 외치면 어디선가 스르르 나타날 것만 같은 차량이라고 느껴집니다. 차량의 크기가 크니 운전할 때 조심하고 좁은 골목 길에서 차를 돌릴 때 애를 먹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곳곳에 설치된 카메라는 우리의 안전 운전을 도와줄 겁입니다. 그동안 보아 왔던 차가 아닌 새로운 디자인의 차량이 우리들 곁으로 한발짝 다가오고 있습니다. 현대 HDC-2 그랜드마스터 컨셉트 카를 타고 다닌다면 누구든지 어디로든 떠나고 싶어 할 것입니다. 

 그랜드마트터는 감성의 스포티함의 현대차 새 디자인 방향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가 적용된 두 번째 컨셉트 카입니다. 앞으로 현대는 세계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현대 차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고, 현대 HDC-2 그랜드마스터 컨셉트 카도 대박나기를 기원해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