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 변기가 막힙니다.

공중화장실법 시행령의 관리기준을 보면

대변기 칸막이 안에는 휴지통을 두지 않아야 합니다.

장애인, 노인, 임산부등이 사용할 수 있는 변기가 설치되었거나

영유아용 기저귀 교환대가 설치되었을 경우는

휴지통을 놓을 수 있습니다.


건물바닥 면적 합이 2000제곱미터 이상이며,

학교나 병원로비 등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이면

공중화장실에 포함됩니다.


또 상업시설의 화장실도 포함됩니다.

화장실 안에 휴지통을 놓으면 악취의 원인이 되고,

위생상 좋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휴지를 변기 안에 버리라고 하는 것입니다.


런데, 휴지통을 치웠더니

화장실이 막히는 경우가 2.5배 정도 증가하였다고 합니다.

배관 두께도 10cm로 미국의 7~10cm보다 두껍고,

물이 잘 내려가라고 수직으로 설치하는데

우리나라 변기가 훨씬 잘 막힙니다.

그건 왜 그런가 알아보니,

휴지 이외의 물건을 넣는다거나

필요 이상의 휴지를 많이 써서 변기가 막힌다고 합니다.

또 물티슈를 쓰거나 여성용품을 버려서 막히기도 합니다.

그래서 다시 휴지통을 놓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 외국은 화장실에 휴지통이 없습니다.

그런데도 변기가 막히는 경우는 별로 없다고 합니다.

이제 우리도 공중 화장실 이용에 대한

높은 시민의식이 필요할 때입니다.

+ Recent posts